•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 대장·위암 5년 생존률 OECD 최고 수준

항생제 처방은 줄고 있지만 여전히 많아

입력 2019-11-17 17:17   수정 2019-11-17 17:21

clip20191117171547
대장암 5년 순 생존율(보건복지부)

 

한국의 대장암·위암 5년 순 생존율은 각각 71.8%, 68.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표한 ‘2019 한눈에 보는 보건’을 바탕으로 한국의 보건의료 질과 성과를 분석한 결과를 17일 공개했다. OECD는 회원국의 보건의료 핵심지표를 수집해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 보고서는 2017년 현황이다. 한국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진료비 청구 자료를 바탕으로 관련 통계를 산출해 OECD에 제출하고 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주요 암 5년 순 생존율(암이 유일한 사망 원인인 경우 암 환자가 진단 후 5년 동안 생존할 누적 확률)로 본 한국의 암 진료 수준은 OECD에서 최고 수준이었다. 5년 순 생존율은 대장암 71.8%, 직장암 71.1%, 위암 68.9%로 OECD 32개 회원국 중 1위였고 폐암은 25.1%로 3위였다.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은 84.4%로 평균 83.7%보다 다소 높았다.



급성기(갑작스러운 질환 발생으로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한 시기) 진료의 질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인 허혈성 뇌졸중 30일 치명률(45세 이상 환자 입원 중 30일 이내 사망한 입원 건수 비율)은 3.2%로 OECD 중 세 번째로 낮았다. 평균은 7.7%였다.

또 다른 급성기 지표인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9.6%로 OECD 평균 6.9%보다 높았다. 이 지표는 2008년 이후 감소하다 지난 2016년 이후 증가 추세다.

만성질환 입원율은 2008년 이후 감소세이지만 OECD 평균에는 미치지 못한 상태다. 천식과 당뇨병의 인구 10만명당 입원율은 각각 81.0명, 245.2명으로 OECD 평균 41.9명, 129.0명보다 높게 나타났다. 만성질환은 일차의료 영역에서 관리를 잘하면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다.

다제병용 처방률(5개 이상의 약을 만성적으로 먹는 75세 이상 환자 비율)은 68.1%로 자료를 제출한 7개국 증 1위를 기록했다. 7개국 평균은 48.3%다.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총처방량은 약제처방 인구 1000명당 0.9DDD(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로 터키 다음으로 적었다. 65세 이상 환자에 대한 항정신병약 처방률은 1000명당 36.2명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항생제 총처방량은 2011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다 2017년에 다시 감소해 1000명당 26.5DDD로 나타났다. 31개국 중 29번째로 많았다.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해 처방이 권고되고 있는 지질저하제의 처방률은 67.4%로 2011년(44.1%)보다 23.3%포인트 늘었다.

외래 진료 환자의 진료 경험을 측정한 결과를 보면 ‘의사의 진료시간이 충분했다’는 답변은 80.8%, ‘의사가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는 82.9%, ‘진료·치료 결정 과정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는 82.4% 등으로 조사됐다.

정신보건 영역에서는 조현병 환자 초과사망비(15∼74세 일반인구집단 사망률 대비 정신질환자 사망률의 비율)는 4.42, 양극성 정동장애 환자 초과사망비는 4.21로, OECD 회원국 평균 4.0, 2.9보다 높았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