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부, ‘녹실회의’ 열고 52시간 근무제 보완책 논의

입력 2019-11-18 10:58   수정 2019-11-18 11:06

국문 상하조합

정부가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50~299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과 관련해 계도기간 부여 등의 보완책을 논의했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50~299인 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 적용과 관련한 정부의 보완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정부는 우선 탄력근로제 등 국회 입법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에 대해 여당과 야당의 입장이 크게 엇갈리고 있어 합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국회 입법 과정과 연계해 계도기간 부여 등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보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논의 결과는 오전 11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요 내용을 브리핑한다.



녹실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재갑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참석했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