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드링크인터내셔널, 임페리얼 12·17년 등 주력 제품 가격 인하

입력 2019-11-18 14:24   수정 2019-11-18 14:24



임페리얼 17년
임페리얼 17년
드링크인터내셔널의 국내 최초 프리미엄 위스키 ‘임페리얼’이 주력 브랜드 임페리얼 12년과 17년 등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국세청 개정 고시를 반영해 가격 인하를 단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8월 위스키 업계 최초로 저도주 임페리얼 스무스12, 스무스17 제품을 각각 15% 가격 인하한 데 이어 주력 제품 임페리얼 클래식 12년과 17년, 저도주 ’임페리얼 35’까지 최대 21.5% 인하된다.



임페리얼 브랜드를 국내 판매하는 드링크인터내셔널은 장기간 침체되고 있는 위스키 시장을 살리기 위해 임페리얼 12년 450ml 출고가는 현행 2만6334원에서 2만4288원으로 7.8% 인하하며, 임페리얼 17년 출고가는 현행 4만62원에서 3만7202원으로 7.1% 내린다.

또한 젊은층에서 사랑받고 있는 저도주 ’35바이 임페리얼’ 350ml 출고가는 현행 1만9052원에서 1만6621원으로 12.8% 인하되며, 450ml 출고가는 현행 2만6334원에서 2만669원으로 21.5% 대폭 내리기로 했다.



드링크인터내셔널 김일주 회장은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위임 고시에 발맞춰 이번 임페리얼 12년, 17년 등의 가격 인하는 주류업 관계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동시에 소비자들에게도 합리적인 가격에 위스키를 음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이번 임페리얼의 추가 가격 인하로 위스키 업계가 이제는 상생을 넘어 제조사뿐만 아니라 주류업 관계자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고, 이러한 노력으로 향후 3~5년 내에 위스키 시장이 되살아 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