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기협회, 성공적 기후변화대응 위한 논의의 장 마련

21일 전기회관서 제4차 전력정책포럼 개최...전력·에너지산업 현안 논의

입력 2019-11-18 14:24   수정 2019-11-18 14:24

기후변화대응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실효성 있는 전기·에너지 분야 정책 대안 마련을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된다.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는 오는 22일 전기회관(서울 송파구 가락동 소재)에서 전기·에너지 분야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제4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성공적인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문제와 재생에너지 활성화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



우선, 박호정 고려대학교 교수가 ‘탄소배출권거래제 시장개선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우리나라는 탄소배출권 제도가 도입된 지 5년여가 지났지만 아직 배출권 시장은 안정세를 찾지 못하고 있다. 오는 2021년 파리협정에 따른 ‘신기후체제’가 본격 개막하고 최근 우리나라가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정하면서 탄소배출권 시장 정비에 대한 필요성도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탄소배출권을 비롯한 온실가스 감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한전, 전력그룹사, 전력거래소와 학계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만큼 열띤 토론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강현재 한전 계통계획처장은 ‘에너지전환정책 달성을 위한 공급관리방안’을 제시한다.

정부는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율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정책을 중심으로 다양한 재생에너지 육성정책을 펴고 있다.

다만, 낮은 수준의 계통수용성이 재생에너지 확대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간헐성과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 자원의 확대에 따른 계통신뢰도 확보도 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열쇠로 꼽힌다.

변동성 자원이 늘어나면서 한전의 전력계통의 확충과 운영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되는데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있는 만큼 업계 안팎의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전기협회 관계자는 “기후변화대응과 에너지전환 실효성 모색을 위한 이번 포럼에서 시장부문과 전력계통 부문의 건설적인 의견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전력정책포럼은 정기적인 토론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가 전기·에너지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공공재로서 전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관련 현안과 이슈에 대한 해법 모색에 한 걸음 먼저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