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함양군,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 개최

- 오는 21일 고유제·표지석 제막…무형문화재 시연 등 등재 대내·외 공표

입력 2019-11-18 15:52   수정 2019-11-18 15:52

남계서원 전경
남계서원 전경.(사진제공=함양군)
경남 함양군은 오는 21일 오후 1시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를 대내·외에 공표하는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함양군이 주최·주관하고 경남도와 (사)남계서원이 후원하는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은 서원에 모신 선현들에게 경사가 있음을 알리는 의식인 고유제를 남계서원 사당에서 진행한다.



이어 경남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지역주민, 유림, 문중, 서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등재 경과보고 이후 등재 인증서 주민공개, 표지석 제막 등을 통해 세계유산으로써의 남계서원을 대내·외에 공표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한다.



함양 남계서원은 한국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건립된 서원(1552년)으로 일두 정여창을 기리기 위해 건립됐다. 특히 제향, 강학, 교류 공간을 종축에 배치한 최초의 서원이며 우리나라 서원 건축유형을 대표하는 부분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유학이 발달한 나라인 조선의 건축물로써,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고 산수가 빼어난 입지조건에 정형성을 갖춘 건축문화를 이룩했다는 점이 세계유산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OUV)를 인정받아 지난 7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박중경 문화재보존T/F팀 담당은 “이번 등재 기념식으로 서원의 교육 기능을 활성화함과 동시에 보존과 활용의 접목을 통해 남계서원의 세계유산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군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