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기업의 국내투자 선호 여건 마련해야

이시종 충북지사, 기업의 국내투자 확대방안 검토와 혁신성장 위한 신산업 선점 강조

입력 2019-11-18 15:53   수정 2019-11-18 15:53

이시종 충북지사가 대기업 등 국내기업에 대한 ‘국내투자 확대방안 검토’와 정부정책에 발맞춰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 선점’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1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대기업의 해외 진출 현황과 추진,예정 등 해외투자동향을 파악하고 분석해 국내기업이 해외진출보다 국내투자가 더 좋거나 최소한 비슷한 여건을 만들 수 있는 특별지원 방안 등 비상대책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현재 해외기업의 국내 투자유치를 이끌어 내는 것이 쉽지 않고 국내 대기업은 해외로 많이 빠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기업이 해외로 나가면 납품업체 등 중소협력업체도 물류 등의 문제로 따라 나가게 되고 고용도 현지인 위주로 이뤄져 투자와 일자리 문제 등 경제성장에 악영향을 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 선점과 관련해 “충북은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 두 분야를 선점해가고 있는 양상을 띠고 있다”며 “문 대통령께서 직접 언급한 화장품과 케이 뷰티 산업은 충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인 만큼 정부가 추진하는 첨단기술개발과 기업의 투자확대를 유치해 혁신성장 신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실집행률 제고를 위해 불용액과 이월액 최소화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지방재정 신속집행에 철저를 기하고 도민증가 추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업과 공공기관 유치에 힘쓸 것”을 요구했다.



충북=송태석 기자 011466200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