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초미세먼지 국내 요인이 51%…중국 영향 32%

환경과학원 ‘동북아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보고서 발간

입력 2019-11-20 11:22   수정 2019-11-20 11:24

한·중·일 3국,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보고서 .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 원장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한·중·일 3국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보고서 발간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한국에 영향을 미치는 초미세먼지(PM2.5) 가운데 국내 발생은 절반이 넘는 51%, 중국발 영향은 32%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연구결과를 토대로 정책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초미세먼지에 대한 한국의 서울·대전·부산 3개 도시에 대한 국내·외의 영향을 분석한 결과 한국의 자체기여율은 51%로 나타났다. 중국(베이징·톈진·상하이·칭다오·선양·다롄)은 91%,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은 55%로 나타났다.



한국에 영향을 끼치는 초미세먼지의 51%는 국내 요인에 의해 발생했다는 뜻이다. 일본도 한국과 비슷한 상황이다. 또 중국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한국에 영향을 주는 비중은 32%, 일본에 주는 영향은 25%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중국에 주는 영향은 2%, 일본은 8%로 조사됐다. 일본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한국에 끼치는 영향은 2%, 대 중국 영향은 1%였다. 일본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한국·중국에 주는 영향은 3국 중 가장 적었다.



2000~2017넌 장기 관측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 나라 모두 황산화물(SO₂), 질소산화물(NO₂),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 농도는 감소 추세로 나타났다.

전국 규모별 국가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의 경우 2015년 대비 지난해 농도는 한국은 12%, 중국은 22% 각각 감소했다. 일본은 2015년 대비 2017년 농도가 12% 줄었다.

이번 보고서는 한·중·일 과학자들이 2000년부터 단계적으로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연구를 추진했다. 4단계 연구기간인 2013~2017년 동안의 초미세먼지에 대한 연구결과까지 추가한 결과를 담았다.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환경당국 담당자의 검토를 마쳤다. 당초 지난해 발간될 예정이었지만 중국 측의 이견에 따라 발간이 연기됐다.

이후 지난 2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중국 리간제 생태환경부장관이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11월 23~24일, 일본) 전까지 발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번 보고서가 나왔다.

장윤석 환경과학원장은 “이번 보고서는 한·중·일 3국의 연구진이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3국 정부가 연구결과를 함께 검토해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이 보고서가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