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함평군보건소, 감염병 관리 컨퍼런스서 국무총리 표창 수상

입력 2019-11-21 14:25   수정 2019-11-21 14:25

함평군보건소, 감염병 관리 컨퍼런스서 국무총리 표창 수상
함평군보건소(소장 정명희)가 ‘2019년 감염병 관리 컨퍼런스’에서 감염병 관리 유공기관에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예방·관리에 대한 경험과 민·관·학이 보유한 감염병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해당 분야 유공자(기관, 단체 포함)를 대상으로 포상(표창)을 실시하고 있다.



21일부터 이틀간 여수 디오션리조트에서 열린 올해 컨퍼런스는 전국 감염병 관리 관계자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염병 관리 분야에 대한 정부합동평가 지표 전반을 평가했다.



이번 평가에서 함평군보건소는 예방접종사업, 감염병 감시·대응 등 국가 감염병 관리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며 ▲국가발전 기여도 ▲국민생활 향상도 ▲고객 만족도 ▲창조적 기여도 등 감염병 관리 분야 7개 지표 모두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노인결핵 전수검진, 보건의료인 무료 예방접종, 경로당 살균·소독 등 지역 여건을 고려한 군 자체 개발 시책도 관련 전문가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으며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2개 시·군에만 수여되는 국무총리 기관표창으로 이어졌다.



정명희 함평군보건소장은 “군민 건강과 직결된 감염병 관리 분야에서 큰 상을 받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맞는 다양한 감염병 관리 사업을 지속 발굴해 군민 모두가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평=권기덕 기자 jnews200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