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스마트제조 기기, 상호운용성 검증으로 경쟁력 확보

국가기술표준원, 제2회 플러그페스트(Plugfest) 개최

입력 2019-11-22 06:00   수정 2019-11-21 17:06

다양한 스마트제조 기기의 상호연동 애로 해소를 위해 정부가 스마트제조 기기(장비, SW, 센서 등) 간 상호운용성을 검증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스마트제조 장비(센서, 제조로봇 등) 간, 소프트웨어(MES 등) 간, 또는 장비와 소프트웨어 간 데이터 형식과 통신 규격 등에 대한 해석·구현의 차이로 상호 연동되지 않는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안산 SMIC 데모공장에서 ‘제2회 플러그페스트(Plugfest)’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LS산전, 한화로보틱스, 한컴MDS, 지멘스(獨), 유니버설로봇(덴마크) 등 국내외 15개 스마트제조 기기 제조사가 참여했다.

이 행사는 국제표준(IEC 62541)으로 제정된 통신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설계·제조된 스마트제조 기기 간 상호연동성을 시험하고, 제조사별로 필요한 보완 사항을 진단, 컨설팅하는 행사로 지난 해 11월 첫 개최 이후 2회 째를 맞았다.



이 행사에 참가하는 회사들은 자사에서 이미 출시했거나 개발 중인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타사 제품과 연동 시험하는 상호운용성 검증에 이어, 산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수준인지를 확인하는 서버 및 클라이언트 기능 평가를 실시했다.

특히, 그동안 이러한 규격 시험을 받기 위해서는 미국, 독일 등의 주요 기관들에게 회당 수천만원의 비용을 지불해 가며 참여 할 수 있었으며, 이마저도 국내 기업들은 해외 기업들에 비해 우선 순위에 밀려 접수 후 오랜 시간을 대기했어야 했다.

국표원 이상훈 표준정책국장은 “스마트제조 기기의 상호운용성 확보는 스마트제조 기기 제조사의 저변을 확대할 뿐만아니라 스마트공장에 다양한 스마트제조 기기 제조사가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앞으로 스마트제조 기기의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한 플러그페스트를 주도적으로 개최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제조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표준을 적시에 마련해 산업현장에 공급하고, 우리 기술을 국제표준에 반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