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오신환, ‘지소미아 연장’에 “경제·안보는 일본과 협력해야”

입력 2019-11-22 19:09   수정 2019-11-22 19:09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오신환<YONHAP NO-1644>
사진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모습. (연합)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조건부 유예키로 한 것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한일관계는 물론 한미관계도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최악의 파국만큼은 피했다는 점에서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며 “역사와 주권은 양보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만큼은 일본과 협력해나가는 것이 우리 국익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화 재개에 양국이 합의함으로써 대화를 통한 한일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도 평가할만한 일”이라며 “정부는 상호호혜의 원칙에 따라 한일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대일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