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원안위,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론 못내...이후 회의서 재논의

찬반의견 ‘팽팽’...월성1호기 영구정지 시 고리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

입력 2019-11-22 22:30   수정 2019-11-22 22:30

월성1호기를 바라보는 두 시선
월성 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 등을 다루는 제111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가 열린 2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원안위 건물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등을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왼쪽). 같은 시간 원자력노동조합연대 회원들 역시 원안위 앞에서 월성1호기 조기 폐쇄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오른쪽).(사진=연합)


‘월성1호기 영구정지안’이 또 결론을 내지 못하고 다음으로 미뤄졌다.



22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1호기 영구정지를 위해 신청(2019년2월28일)한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했으나, 위원들간 이견이 큰 상황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해 추후 재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111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서는 4호 심의 안건으로 ‘월성 1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이 올라왔다. 하지만 일부 위원들은 이전 회의에서 지적했듯 한수원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끝날 때까지 이 안건에 대한 심의 자체를 멈추는 게 맞다고 입을 모았다.

앞서 9월 국회는 한수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이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한 바 있다. 한수원이 월성 1호기의 자료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원전의 경제성을 과소평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지난달 열린 회의에도 영구정지안이 처음으로 심의 안건으로 올라왔지만 일부 위원이 감사원 감사 뒤에 심의하는 게 옳다며 반대해 논의를 보류한 바 있다.

이날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는 탈핵시민행동, 고준위핵폐기물전국회의 등 6개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월성1호기 영구정지를 의결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등은 맞은 편에서 집회를 열고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작년 6월 한수원은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고 올해 2월 원안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원안위는 9월 27일 회의에서 KINS로부터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심사결과’를 보고 받았다.

1982년 11월 21일 가동을 시작한 월성 1호기는 1983년 4월 22일 준공과 함께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2012년 11월 20일 운영허가가 끝났으나 2022년까지 10년 연장운전 승인을 받아 2015년 6월 23일 발전을 재개했다. 그러나 한수원이 조기 폐쇄를 결정해 작년 6월부터 운영이 정지됐다.

원안위 회의에서 운영변경 허가안이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