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방부, ‘북한 해안포 사격’ 항의…한국당, 9·19군사합의 폐기 촉구

입력 2019-11-26 14:34   수정 2019-11-26 14:34

북한 김정은 위원장, 창린도 방어대 시찰<YONHAP NO-1072>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부전선에 위치한 창린도 방어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하며 공개한 사진. 촬영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연합)
국방부는 26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 해안포 사격에 대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항의했다.

지난 25일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접경 지역인 창린도 방어부대를 방문해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군과 정보 당국에 따르면 실제 창린도 방문 시기는 지난 23일이고, 사거리 12㎞의 76.2㎜ 해안포를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창린도는 9·19 남북군사합의상 해안포 사격이 금지된 해상적대행위 금지구역에 포함돼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늘 오전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이용해 북측에 해안포 사격 행위를 강하게 항의했다. 구두로 항의하고, 항의문도 보냈다”며 “국방부는 북한의 군사합의 위반이 발생하면 대북 전통문, 구두, 통신 등을 통해 지속해서 제기할 예정이다. 북측이 군사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정찰 활동 및 이행 실태 확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의 반응에 대해선 함구했다.

항의문은 군사적 긴장 고조 우려가 있는 모든 군사적 행위 중단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군사합의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북한의 명백한 군사합의 위반을 숨기려다 마지못해 유감을 표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국회 차원에서 군사합의 폐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해안포 사격은 군사합의 위반이라는 걸 부정할 수 없다. 이 정권도 마지못해 인정했다”며 “국방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진상을 파악하고 군사합의를 파기하는 절차를 국회에서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소속 국방위원들도 같은 날 성명서를 통해 정부·여당에 △군사합의서 즉각 폐기 △북한 해안포 사격 은폐 의혹 진실과 창린도 방어부대 발사 시점·방향·탄착지점 공개 △북한 도발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방위 개최 등을 촉구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