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내 연구진, 우리 몸의 에너지 대사조절 '스위치' 세계 최초 규명

입력 2019-11-29 04:00   수정 2019-11-29 09:10

clip20191128141226
우리 몸의 에너지 대사 과정과 LARS1.(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김성훈 단장과 연세대학교 한정민 교수 등이 공동연구를 통해 LARS1 효소가 아미노산과 탄수화물의 세포 내 수준을 인식해 단백질 합성과 에너지 생산의 균형을 이루는 통합형 대사조절 스위치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연구는 과기정통부 글로벌프론티어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과학기술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사이언스지에 온라인 게재됐다.



아미노산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기본 영양소로, 우리 몸을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구성성분이지만 몸의 에너지 수준이 낮아지면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연료로도 사용된다. 하지만 아미노산이 몸의 에너지 수준을 어떻게 감지해 이러한 전환이 일어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단은 지난 2012년 LARS1이 세포 내 아미노산 중 하나인 류신을 감지해 단백질 합성과정을 활성화하는 스위치로서 작동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발견한 바 있다.

지난 연구에서는 LARS1의 스위치가 류신에 의해 ‘On’된다는 것은 밝혔지만, 어떻게 ‘Off’되는지는 알아내지 못했었다. 이번 연구는 그 질문을 해결하기 위한 후속 연구의 결과로, LARS1의 아미노산 스위치 기능이 우리 몸의 에너지 상태에 따라 ‘On-Off’될 수 있다는 사실을 추가로 규명했다. LARS1이 세포의 에너지원인 ATP의 수준을 감지해 아미노산인 류신의 대사의 방향을 조절하는 통합적인 기능을 하는 것이다.



에너지의 대사과정은 당뇨, 비만 등의 대표적인 대사성 질환뿐 아니라 암, 신경질환, 면역질환과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어 신약개발 연구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연구가 되고 있다.

LARS1 단백질의 이와 같은 기능은 관련 주요 질환에 대한 신기전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타깃이 될 수 있는 만큼, 연구단은 현재 LARS1을 타깃으로 해 항암제, 근무력증 치료제, 뇌전증 치료제와 같은 다양한 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에 있다.

김성훈 연구단장은 “이번 성과는 LARS1 효소가 우리 몸에서 에너지와 아미노산의 대사를 통합적으로 조절을 하는 중요 효소임을 밝혀낸 성과다”며 “LARS1 효소가 당뇨병, 비만과 같은 대표적인 대사조절 질환뿐 아니라 암, 신경, 근육 관련 질환의 치료제 개발 타깃으로 유용하게 활용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