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배민 유료광고 ‘울트라콜’ 개편 단행… ‘깃발꽂기’ 사라질까

입력 2019-12-02 16:36   수정 2019-12-02 16:38
신문게재 2019-12-03 1면

clip20191202142017
지난달 30일 세종대에서 열린 ‘외식 프랜차이즈 영업지역 보호와 배달상권의 충돌’ 토론회에서 이현재 배달의 민족 이사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승권 기자)

 

‘배달의민족’이 골목상권을 붕괴시킨다는 논란을 빚은 유료광고를 개편했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업계는 이번 개편이 기대에 못 미친다며 반발하고 있다.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은 중개수수료를 기존 6.8%에서 5.8%로 1%포인트 인하하고, 유료광고인 ‘울트라콜’ 요금을 3년간 동결하며, 한 업체의 유료광고를 3개로 제한한다는 내용을 담은 요금체계 개편안을 2일 발표했다. 이번 요금체계 개편의 핵심은 한 업체의 광고를 3개로 제한한다는 ‘울트라콜’ 개선안이다.



자영업자가 돈을 지불하면 소비자가 검색할 때 상단에 노출시켜주는 유료광고인 ‘울트라콜’은 기존 프랜차이즈나 소상공인이 암묵적으로 정해놓은 상권을 무너뜨린다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프랜차이즈 본부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법에 따라 가구수나 지역을 기준으로 가맹점 출점을 제한해 상권을 보장하고 있는데 배달의민족 ‘울트라콜’ 광고로 ‘영업지역 구분’이 무너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특정 업체가 광고를 여러 개 등록하는 이른바 ‘깃발꽂기’는 상권 붕괴는 물론 자여업자들의 과열경쟁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논란이 계속되자 배민은 김범준 부사장 주도로 특별팀을 꾸려 ‘울트라콜’을 대체할 논란 없는 수익 모델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2일 ‘울트라콜’ 개편안을 발표한 것이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업계는 배민이 발표한 이번 개편안이 기대에 못 미친다며 반발하고 있다. 업체당 3개씩으로 울트라콜을 제한해도 지역이나 배달거리를 명확하게 구분하지 않으면 ‘깃발꽂기’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수덕 옳은방향 프랜차이즈 컨설팅업체 대표는 “울트라콜 광고로 프랜차이즈들의 기존 배달상권 영업지역이 충돌하고 있다”며 “한 업체당 울트라콜 광고 횟수를 1회로 제한하거나 울트라콜 광고 범위를 점포 3㎞ 이내로 조절하는 등 대폭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