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트&머니] 韓미술 최고기록 갱신 김환기 ‘우주’, 어떤 작품?

입력 2019-12-06 00:00   수정 2019-12-06 09:11

전시되어 있는 김환기 1971년작 '우주'<YONHAP NO-2598>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 그랜드홀에 전시된 김환기의 1971년작 ‘우주’(Universe 5-IV-71 #200). (사진=연합뉴스)

 

김환기가 한국미술과 세계시장을 잇는 실크로드를 열었다. 지난달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가 한국 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갱신하면서다.

‘우주’(Universe 5-IV-71 #200)는 이날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치열한 경합 끝에 약 131억8750만원(8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구매 수수료까지 포함하면 약 153억4930만원(1억195만5000홍콩달러)이다.

한국 미술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받는 ‘우주’는 어떤 작품일까.



1971년작 ‘우주’는 김환기의 말년 뉴욕시대에 완성된 작품으로, 작가 작품 중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김환기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추상화로 254×127㎝ 독립된 그림 두 점으로 구성됐다. 전체 크기는 254×254㎝다.

두 폭의 그림은 각각 해와 달, 빛과 그림자, 남성과 여성, 음양 등을 가리킨다. 제목처럼 인생의 모순, 상생 관계의 이원적 존재를 포괄한 우주를 의미한다고 풀이할 수 있다.

이 작품에 빼곡한 점들은 마치 숨을 쉬는 듯한 느낌을 준다. 미묘한 색조·농담 조절, 소용돌이 치는 듯한 구성은 우주의 신비로운 기운을 자아낸다.

작가는 테이블 위에 캔버스를 내려놓고 선 상태로 세필을 쥐고 한 점, 한 점을 찍어서 작품을 완성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척수신경이 손상됐을 만큼 치열한 작업이었다.

이번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기 전 ‘우주’는 김환기의 병을 치료했던 주치의 김마태(한국명 김정준·91)와 그의 아내 전재금 여사가 40여년간 소장하고 있었다.

국내 미술시장에는 ‘김환기만이 김환기를 넘어설 수 있다’는 통설이 있다. 실제로 기록을 갱신한 ‘우주’ 직전 최고가 작품은 김환기의 1972년작 붉은색 전면점화 ‘3-II-72 #220’(85억3000만원)이었다. 

 

김환기의 '우주' 낙찰가 131억8천750만원<YONHAP NO-2474>
131억8750만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우주’. (사진=연합뉴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