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겨울방학 맞아 초·중·고 학교 선생님들 체험학습 문의, 재관람 요청

입력 2019-12-05 23:47   수정 2019-12-05 23:47

겨울방학 맞아 초중고
겨울방학 맞이 초중고 선생들로부터 상담전화 포스터.<사진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 제공>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 기획팀은 겨울방학을 앞두고 경기, 충청도, 경상도 등 전국에 위치한 초·중·고 선생들로부터 상담전화를 받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박황춘 영상체험학습전 기획실장은 “최근 영상학습체험에 대한 컨설팅 전화를 전국에 위치한 많은 학교들로부터 받고 있다”라며 “아쉬워하는 선생님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체험학습전이 시작되고 초창기에 참여했던 학교 선생님들이 매회 달라지며 발전해 나가고 있는 체험학습전의 소식을 듣고는 먼저 본 게 아쉽다는 볼멘소리도 들려온다”라고 덧 붙였다.



또한 “재관람을 할 수 있도록 관람료를 좀 낮춰달라는 등 문의전화도 오고 있다. 재관람 시 관람료 인하의 혜택이 있느냐, 재관람 하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하냐 등 항의 전화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은 초창기에 비해 지금은 더욱 발전된 체험학습전으로 변모하고 영화, 연극, 뮤지컬, 모델, 방송 등 현직에 종사하는 전문 문화예술인들이 모여 학생들에게 폭넓은 체험학습을 교육하고 있다.



이미 2개월 동안 전국 많은 학교에서 체험학습전을 관람했지만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을 기획할 때는 시행착오도 많았다.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했던 것이 도리어 학생들에게 부담을 주는 상황으로 변하기도 하고 생각지도 못했던 난관들로 인해 전면 수정해야 하는 일도 생겼지만, 현재 학생들을 위한 체험학습이란 게 존재하지 않는다는 현실에 자라나는 청소년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를 거듭 고민했다고 박 실장은 설명했다.

학생들이 주가 되어 체험할 수 있는 학습전을 기획하고 제작한 ㈜에버시네마 이건찬 회장은 “1년 동안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여 준비한 체험학습전이기에 어떠한 일이 있어도 학생들이 우선이 되어야 하며 다양한 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앞으로의 꿈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는 밑거름이 되는 체험학습전이 되고자 하는 것이 주된 목표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학생들이 원하는 직업군을 체험학습전에 녹여 낼 계획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업그레이드 될 것이다”며 “선생님들의 항의 전화에 대해서는 기획팀과 함께 잘 조율해 재 관람료을 시행할 것이다”고 전했다.

국내 체험학습을 대표하고 있는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은 현장체험학습에 특화되어 있는 체험학습전이다.

기존의 체험학습은 단순히 공연 관람에 그쳤던 것에 반해, 영상체험학습전은 학생들이 직접 무대 위로 올라가 강사 선생님들과 함께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랩 작사를 직접 해보기도 하고 모델들과 함께 무대 위에서 워킹을 하며 직접 카메라를 잡고 ‘레디 액션’을 외친다.

또한 노래를 배우고 힙합 댄스를 배우는 등 다양한 형태의 체험을 하며 재미와 감동을 얻고 간다.

박황춘 실장은 “인솔 선생님들도 학생들이 열심히 무대 위에서 체험하며 행복해하고 자신감을 갖는 모습을 보기 때문에 영상체험학습전의 인기가 끝을 모르고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은 앞으로 대학로의 체험학습공연과 관련해 다양한 형태의 체험학습전들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단순히 학생들이 공연만 보고 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진로와 꿈을 향해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체험학습으로 발전해 나가는 상황이다.

기획팀은 전회 매진으로 아직 체험학습전을 관람하지 못한 학교를 위해 12월 현재 특별 시간대를 편성해 예약을 받고 있다며 아직 영상체험학습전에 참여하지 못한 학교들은 예약을 통해 체험학습전 관람을 올해 안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영상체험학습전 예약은 ㈜ 에버시네마로 하면 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