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농협銀 이어 릴레이 인하할까… 관건은 ‘신예대율’

입력 2019-12-08 16:06   수정 2019-12-08 16:06
신문게재 2019-12-09 11면

 

4대 시중-국민신한우리하나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본점 전경. (사진=각사)

 


 

NH농협은행이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수신금리를 내렸다. 한국은행이 지난 10월 기준금리를 내린 뒤 두 달여 만이다. 이에 다른 시중은행들도 예·적금 금리를 인하할지 관심이 쏠린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지난 6일 예금상품의 금리를 최대 0.25%포인트 인하했다.

일반 정기예금과 자유적립 정기예금은 가입 기간 1년 미만은 0.20%포인트, 1년 이상은 0.25%포인트 내렸다.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큰만족실세예금은 개인 기준 1.35%에서 1.10%로 0.25%포인트 인하됐다. 주택청약예금은 1.80%에서 1.65%로 0.15%포인트 내렸다.



한국은행이 지난 10월 16일 기준금리를 내린 이후 시중은행이 수신금리를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협은행에 이어 다른 시중은행들도 수신 금리를 인하할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은 아직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통상 기준금리가 내려가면 시중은행들이 1~2주의 시차를 두고 예금금리를 인하했던 전례에 비춰보면 매우 이례적인 반응이다.

은행들이 금리를 하향 조정할 여건은 마련됐다. 농협은행이 수신 금리 인하 스타트를 끊은 데다, 지난달 중순 이후부터 국고채를 비롯한 시장금리도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은행들은 내년부터 적용되는 신예대율(예금액 대비 대출액 비율) 규제와 오픈뱅킹 도입으로 고객을 빼앗길 수 있다는 판단에 수신금리 인하시기를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예대율 규제를 앞두고 고심하는 눈치다. 예대율은 예금 대비 대출 비율로 100%를 초과할 경우 대출 취급이 제한되는데, 현재 일부은행은 신 예대율이 100%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내년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예대율 규제는 예대율을 산정할 때 가계대출은 가중치를 15% 상향하고 기업 대출은 15% 하향 조정한다.

모수인 예금을 늘려 예대율을 맞춰야하는 은행 입장에서 예금금리 인하로 인한 고객 이탈은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이에 올해 안에는 예금금리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농협은행의 경우 새롭게 적용될 예대율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11월말 기준 농협은행의 예대율은 84.6%로, 내년 신예대율 기준을 적용해도 87.8%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