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GC녹십자,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자회’ 개최

입력 2019-12-08 09:22   수정 2019-12-08 09:22

녹십자 온정의 바자회
GC녹십자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28년 이어온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자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GC녹십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5일 이웃사랑 실천 일환으로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온정의 바자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온정의 바자회’는 지난 3일 오창·화순·음성 공장을 시작으로 5일 본사까지 연달아 진행됐다. 이 행사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탁한 물품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을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행사에는 TV, 냉장고, 스타일러 등 각종 가전제품과 생활용품, 유아용품 등 총 2500여 점 물품이 전시됐다. 임직원간 친목을 도모할 수 있도록 수육과 해물전 등 먹거리 코너와 다트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 게임도 마련됐다고 GC녹십자는 설명했다.



이번 바자회 총 수익금 1억3000여 만원은 전액 지역사회 불우이웃과 희귀병 환우 및 단체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바자회 행사에 참석한 박상희 GC녹십자 과장은 “필요한 물건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동시에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러한 따뜻한 마음이 모여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매칭그랜트 제도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녹십자 사회봉사단, 급여 끝전 기부 등을 진행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