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당 제외한 ‘4+1 협의체’ 선거법 개정안 논의 '불발'

입력 2019-12-08 16:17   수정 2019-12-08 16:17

여야 4+1 선거법 논의
여야 4+1 선거법 논의(연합)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8일 실무회동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윤호중(민주당)·김관영(바른미래당)·윤소하(정의당)·박주현(민주평화당)·유성엽(대안신당) 의원 등 각 당 실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선거법 개정안의 합의 방안을 모색했다.

윤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브리핑에서 “지난 금요일과 큰 변동이 없다”며 “각당 의견을 모아 오기로 했는데, 당내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듯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일 선거법 실무협상을 다시 열기로 했다”면서 “내일 가야 각 당의 의견이 분명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지역구 250석·비례대표50석, 연동률 50%’ 적용안이 유력한 합의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4+1 여야 각 당은 비례대표 50석 중 절반인 25석만 50% 연동률을 적용해 배분하고 나머지 25석은 현행 선거법처럼 병립형으로 배분하는 안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4+1 각 당은 이날 오후 원내대표급 회동을 통해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 등의 처리 방침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으로, 9일 오후 예정된 본회의까지 최종적인 처리 방침을 결론짓겠다는 방침이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