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영화 '시동', 로케이션부터 의상, 미술 전반에 걸친 디테일! '생동감에 주력'

입력 2019-12-09 17:38   수정 2019-12-09 17:39

스크린샷 2019-12-09 오후 4
(사진=new엔터 제공)

영화 ‘시동’이 인물과 공간을 아우르는 디테일한 프로덕션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유쾌한 연기 변신과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시동’의 디테일한 프로덕션은 원작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이루며 한층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예고한다. 

먼저 제작진은 인물의 감정을 보다 자연스럽게 그려낼 수 있는 공간을 찾는데 주력했다. 고민 끝 이들은 군산을 선택했고 그곳에 위치한 장풍반점 내부는 오랫동안 터를 잡고 있었던 느낌이 배어나면서도 다양한 캐릭터들이 함께 생활해온 일상성이 묻어나는 느낌을 극대화해 제작했다. 

남지수 의상실장은 전작들과 차별화된 캐릭터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표현하기 위해 핑크 맨투맨, 도트무늬 바지, 헤어밴드까지 과감한 색상과 아이템을 손수 제작해 매력을 높였다. 또한, 박정민이 연기한 ‘택일’의 의상은 광택이 들어간 소재의 원단을 활용해 뚜렷한 개성을 표현했다. 

또 평소 캐주얼한 스타일의 ‘상필(정해인 분)’은 사회로 발을 디딘 후 가죽 재킷, 깊게 눌러쓴 모자 등으로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감정을 담아내며 정해인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게다가 탈색과 염색을 반복한 끝에 탄생한 ‘택일’의 헤어스타일은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이처럼 인물과 공간을 섬세하게 아우르는 프로덕션으로 완성된 ‘시동’은 겨울 극장가 관객들의 마음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할 것이다. 

한편,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8일 개봉한다. 

김용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