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다솜 아나운서, 위안부 소녀상 두고 뉴스…"개인 소장품, 기특한 후배"

입력 2019-12-09 17:44   수정 2019-12-09 17:45

98719052.1
(박성제 MBC 보도국장 SNS 캡처)

강다솜 MBC 아나운서가 위안부 소녀상을 데스크에 올려두고 뉴스를 전해 화제다.

강다솜 아나운서는 7일 MBC 뉴스데스크 클로징에서 데스크에 위안부 소녀상을 올려둔 채 “일본군이 구체적인 숫자까지 적시하며 위안부를 필요로 했다는 기록은 다른 것도 아닌 일본의 공문서에 담긴 내용입니다”라고 멘트했다.



이어 김경호 아나운서는 “역사를 부정하려다 스스로를 부정하게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아베 총리가 명심하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방송 이후 위안부 소녀상이 강다솜 아나운서의 개인 소장품이라는 사실과 방송 당시 강 아나운서가 위안부 후원 ‘나비팔찌’를 착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됐다.

박성제 MBC 보도국장은 개인 SNS를 통해 “강다솜 앵커가 개인 소장품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방송했습니다. 국장이 시키지도 않았는데 기특한 후배들입니다”라며 칭찬했다.



한편,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2010년 MBC에 입사한 강다솜 아나운서는 지난 7월부터 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를 맡고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