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부산시교육청, 학교 내 부적응자 전문 및 밀착치료 지원

부적응 학생 360여명에 다중체계치료 또는 일반상담 실시

입력 2019-12-10 16:30   수정 2019-12-10 16:30

부산시교육청 관내 학교 부적응 학생 360여 명을 대상으로 다중체계치료 또한 일반상담을 통한 밀착지원에 나선다.

시교육청의 이번 조치는 학급 내 부적응 학생들로 인한 교사들의 수업과 학급운영의 어려움, 학생들의 학습 곤란 등을 해소하고 학급 친구들간 친밀한 교우관계 형성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관내 초·중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청 차원으로는 최초로 실시되며 이달부터 시작해 내년 12월까지 밀착지원을 한다.



이번 ‘학급 내 부적응아 학급적응 밀착지원’은 학교교육 현장의 요구를 반응해 지원이 시급한 60여명에 대해선 다중체계치료로, 이보다 정도가 덜한 300여명에 대해선 일반상담으로 진행된다.

지원이 시급한 학생에 대해선 치료사 2~3명과 수퍼바이저 1명 등 3~4명의 치료팀이 주 3회 이상 학교와 가정을 방문해 해당학생과 또래학생, 교사, 학부모들을 상담하고 해당학생에 대해 학교 적응을 위한 전문치료를 실시한다.



이보다 정도가 덜한 학생에 대해선 부산광역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14개 구·군센터) 및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연계한 상담을 실시하여 해당학생의 원만한 교육관계 및 정서적 안정을 돕는다.

부산교육청이 다중체계치료를 본격 시행하게 된 것은 A초등학교의 한 학생에 대해 실시한 결과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A초등학교 B학급은 학기 초 C학생의 교사 지시에 대한 폭언(폭행)과 또래 친구들에게 언어적, 신체적 공격으로 인해 학급 분위기가 좋지 않고 수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C학생에 대해 3개월간 다중체계치료를 실시한 결과 현재 문제행동 발생 빈도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교우관계가 크게 향상되어 행복한 학교생활을 보내고 있어 학부모도 매우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 지원은 학교 내 부적응 학생들에게 전문치료 등 밀착지원을 함으로써 학교 적응과 원만한 교우관계를 형성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송희숙 기자 bitmul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