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가천누리’5주년 기념식·사무실 확장 이전식 개최

입력 2019-12-12 23:08   수정 2019-12-12 23:08

가천누리5주년
이길여 가천대 길벼원 이사장과 관계자 등이 가천대 길병원의 자회사 ‘가천누리’개소 5주년 맞이 행사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사진 가천대 길병원 제공>
장애인 37명을 채용하고 있는 가천대 길병원의 자회사 ‘가천누리’가 개소 5주년을 맞았다.

5년간 채용을 늘려나가며, 장애인 고용의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가천누리는 최근 사무실을 확장 이전하며 근무 환경을 더욱 개선했다.



5주년 기념식 및 확장 이전식에는 여 가천대 총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오창식 지사장 등이 참석해 앞으로의 번창을 응원했다.



△개소 5주년 기념식 및 확장 이전식 개최

가천누리는 12일 가천대 길병원 인근 그랜드프라자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5주년 기념식 및 확장 이전식’을 개최했다.



가천누리는 2014년 12월 병원 본관 앞 상가 건물 1층에 개소했다.

공채 1기로 채용된 직원이 21명이었다. 이후 가천누리는 직원들의 체력 부담 등을 고려해 유연근무제를 도입했다.

가천누리는 지속적인 신규 직원 채용을 통해 현재는 37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더 넓고 쾌적한 사무실로 이전하며 공간의 효율성 뿐 아니라, 업무 의욕도 높였다.

사무실 확장 이전과 개소 5주년을 기념한 이날 행사에는 이길여 가천대 총장과 오창식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지사장 등 내외귀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장애인 직원들의 부모들이 참석해 자녀들의 지난 5년간의 성장을 남다른 감회로 지켜봤다.

기념식에서는 김종혁 직원이 모범상을, 김소미 직원 등 9명이 근속상을 받았다.

또 직원 교육과 채용 등 가천누리 발전에 힘써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와 인천맞춤훈련센터, 인천발달훈련센터에 각각 감사패를 전달했다.

△향후 발전 가능성은

가천누리는 전자의무기록(EMR) 도입 전 손으로 쓰인 진료 기록을 스캔해 파일로 바꿔 전자기록으로 연계하는 작업을 가천대 길병원으로부터 수탁 받아 하고 있다.

직원 1인당 하루 평균 400장, 가천누리 전체로 보면 8000장을 처리한다.

연 7000권 분량에 달한다. 업무 처리 속도나 집중도 면에서 비장애인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처리량이다.

가천누리 직원 37명 중 33명증 중증장애인이다. 지적장애인이 31명으로 가장 많다.

가천누리는 장애인 고용의 모범 사례로 완전히 자리매김하며 다른 기관의 장애인 고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천지역의 다른 의료기관에서도 장애인을 채용하는 사례가 등장했다.

가천누리는 한단계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가천누리는 타 기관 및 관계기관의 전자기록과 업무 대행으로 업무 수행 범위를 확대해 나가는 것은 물론 사업의 다각화도 검토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우편물 접수 서비스, 간식 배달, 힐링센터 등도 구상 중이다.

가천누리 한문덕 대표는 “가천누리는 장애인들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존중하고 양질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서 장애인 자신은 물론 그들의 가족 구성원 등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가천누리의 사례가 다른 기관에서의 장애인 채용에도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