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시 복지기준선 5개 분야, 돌봄, 건강, 교육 시민 토론회

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 복지 기준선 설정

입력 2019-12-12 23:28   수정 2019-12-12 23:28

인천복지기준선 설정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 시민 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와 인천복지재단은 12일 송도컨벤시아에서“당당한 시민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인천복지”라는 주제로 500여명의 시민, 학계, 전문가, 복지 관련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복지기준선 추진위원회, 지원TF, 시민복지평가단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직접 신청한 500여명의 인천시민이 참여한 민선7기 복지 분야 최대 규모 토론회로 시민과 함께 만드는 복지정책을 실현하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었다.

토론에 앞선 무대에는 발달장애아동 오케스트라‘국민엔젤스’공연으로 시작을 알리고, 인천대학교 전용호 교수가 그간 복지기준선 추진에 대한 경과보고 후 시민의 목소리를 다양하게 담는 원탁 토론회가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시민 토론자들은 각 분야별(소득, 주거, 건강, 교육, 돌봄) 복지기준선 과제들에 대해 토론하고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하여 시민들의 의견들을 모았다.

토론회에서는 분야별 과제 ▲소득분야 (인천형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등) ▲주거분야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 ▲건강분야(필수의료 보장을 위한 진료권별 공공의료기관 설치확대 등) ▲교육분야 (교육약자를 위한 교육환경 조성사업 시행) ▲돌봄분야(인천형 다함께 지역돌봄의 추진 등)에 대해 약 3시간에 걸쳐 논의했다.

아울러, 박남춘 시장은 원탁토론회에 직접 참여해 “인천의 복지기준은 개인과 공동체, 공공의 영역에서 함께하는 공감과 노력으로 마련되는 만큼, 시민이 체감하는 현실적 복지기준이 돼야 한다.”면서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과 아이디어를 복지기준에 적극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인천 복지기준은 시민과 함께 의견을 공유하고 각 분야별 우선 실천과제 및 재정여건 등의 검토를 거쳐 2020년에 발표할 계획이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