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암 진단 후 5년 초과 생존자수 100만명, 암 발생률 감소추세

2017년 새로 발생한 암환자 23만2255명, 전체 암 유병자 187만 명

입력 2019-12-24 16:14   수정 2019-12-24 16:28

보건복지부3

최초 암 진단 후 5년을 초과해 생존한 인구수가 2017년을 기점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4일 국가암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 국가암등록통계’를 발표했다.

국가암등록통계는 암관리법에 따라 중앙암등록본부가 매년 의료기관의 진료기록을 바탕으로 암환자 자료를 수집·분석해 전전년도의 암발생률·생존율·유병률 등을 산출하는 자료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23만2255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1019명(0.4%) 증가했다.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며 이어서 대장암, 폐암, 갑상선암, 유방암, 간암 등 순이었다.

2016년과 비교했을 때 암종별 발생자수는 남녀를 통틀어 폐암이 3위, 췌장암이 8위로 각각 한 단계씩 상승했다.

암발생률은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연평균 3.7%씩 증가하다 2011년 이후에는 매년 약 2.6%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유방암과 전립선암, 췌장암 등은 1999년 이후 발생률이 오히려 증가했다. 반면 위암과 대장암, 갑상선암, 자궁경부암 발생률은 최근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세계표준인구로 보정한 우리나라 암발생률은 인구 10만명 당 264.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301.1명보다 낮았다.

또 우리나라 국민이 기대수명인 83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5.5%였다.

최근 5년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70.4%로 약 10년 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생존율보다 1.3배 높았다.

약 10년 전 대비 생존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암종은 위암으로 18.5%p나 증가했다. 그 다음은 간암이 15.1%p, 폐암 13.7%p, 전립선암 13.1%p 순이었다.

암종별 생존율로는 갑상선암이 100.1%로 가장 높았고 전립선암이 94.1%, 유방암 93.2% 순으로 높았다.

반면 생존율이 낮은 암종으로는 췌장암이 12.2%로 가장 낮았고 담낭 및 기타담도암 28.9%, 폐암 30.2%, 간암 35.6% 순이다.

암 확진 후 현재 치료 중이거나 완치된 암유병자 수는 약 187만 명이며, 우리나라 국민 전체의 3.6%를 차지하고 있다.

암종별로는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40만 5032명) 유병자 수가 전체의 21.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위암(28만 9223명), 대장암(25만 1063명), 유방암(21만 7203명), 전립선암(8만 6435명), 폐암(8만 4242명)이 뒤를 이었다.

이날 국가암관리위원회에는 이 밖에도 ‘2020년도 국가암관리사업 주요 추진과’ 로 제4차 암관리종합계획 수립, 암관리법 개정 및 암데이터 사업 추진, 대장내시경 시범사업 지속 추진 등을 보고했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이날 국가암관리위원회에서 “앞으로 제4차 암관리종합계획을 수립해 우리나라의 암 관리정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자”라며 “암데이터 사업을 통해 난치성 암 등에 대한 진단 및 치료기술 개발 등 근거기반 정책과 연구개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박명원 기자 jmw2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