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통일부, 민간차원 이산가족교류 지원 확대 나서

제3차 남북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 발표, 이산가족 범위 확대

입력 2019-12-31 13:14   수정 2019-12-31 13:14

[브릿지포토]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후보자 추첨12
지난해 8월,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이산가족 상봉후보자 추첨이 실시됐다.
정부가 내년부터 제3국에서 이뤄지는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통일부는 3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3차 남북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2020~2022)’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앞으로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생사확인, 상봉, 서신교환 등에 대한 경비 지원이 현실화하고 지원 횟수도 1회에서 3회로 확대될 방침이다.



남북 당국 차원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했던 경우라도 서신교환 경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산가족의 경제적 부담이 민간교류 활성화의 저해 요소로 작용한다는 지적에 따라서다.

정부는 현재 생사 확인의 경우 300만원, 상봉 600만원, 서신교환 80만원 등을 각각 지원해왔으며 경비지원은 교류유형별로 각 1회로 제한했었다.

또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 인적왕래 사업 등을 활용한 고향방문과 전화통화, 탈북민 채널을 통한 고향소식 확인 및 교류 등의 새로운 교류 방식도 추진될 계획이다.

특히 통일부는 민간 차원의 이산가족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 교류 주선 단체들의 역량 강화, 신뢰도 제고 필요성에 따라 교류 주선 단체를 다각화하고 정부와 단체 간 협조체계 등을 구축하는 한편 모니터링도 체계화한다.

아울러 국군포로, 납북자, 억류자 등 특수 이산가족과 해외 이산가족 등 발표된 기본계획에 따라 이산가족의 범위도 확대됐다.

한편 이번 기본계획에는 ‘2018년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이산가족 면회소 복구·개소와 화상상봉 및 영상편지 교환 계획 등도 포함됐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