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항공·관광 융복합, 도심형 항공모빌리티 선도…항공정책기본 계획 발표

국토교통부, 미래항공 글로벌 선도 국가 비전 제시

입력 2019-12-31 13:14   수정 2019-12-31 13:15

국토교통부, '드론' 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
<권용복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이 지난 10월, 정부세종청사에서 ‘드론’ 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발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도심형 항공모빌리티 선도, 생체인식·AI기반 여객경험 창출 등 미래항공산업의 청사진이 공개됐다.

국토교통부는 31일 향후 5년간 항공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담은 제3차 항공정책기본계획(20~24년)을 수립해 고시한다고 밝혔다.

항공정책기본계획은 항공운송, 안전, 공항개발, 보안 등을 종합하는 항공분야 법정 최상위 계획이다.

1차 기본계획(10~14년)은 항공운송 경쟁력 강화, 2차 기본계획(15~19년)은 항공소비자 중심의 정책에 방점을 뒀다.

특히 이번 3차 기본계획은 기술융복합, 글로벌 항공시장 동향 등 최근 급격한 정책여건 변화를 반영, 과제발굴 단계부터 소통형 계획으로 수립됐다.

이에 따라 항공-관광 융복합, 도심형 항공모빌리티 선도 등 9가지 전략을 통해 미래 항공산업의 혁신적 패러다임을 구축할 예정이다.

먼저 지속가능한 항공수요 창출을 위해 기존 아웃바운드(내국인 출국) 중심에서 인바운드(외국인 방한객) 신규수요 유치를 위한 정책을 강화한다.

또 전통적인 항공교통의 국가간·도시간 운송기능을 넘어 드론택시 등 미래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까지 항공운송의 패러다임을 확장한다.

드론산업의 체계적 육성에도 나선다. 드론 활용을 도심 내 일상까지 확대하는 한편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생활 드론안전 및 드론테러 방지(Anti-Drone) 시스템 강화에 나선다.

여기에 스마트기술을 통한 공항서비스 수준 도약, 항공 소비자·교통약자 중심 서비스 개선, 항공종사자 보호 등 항공정책에 대한 대국민 체감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항공 소비자 보호를 위해 항공교통서비스평가의 환류기능 강화, 항공기 지연·결항 관리체계 구축, 항공사 마일리지 제도 개선 등 수요자 중심의 항공교통 서비스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공항을 지역경제·기업성장의 플랫폼으로 구축’, ‘빅데이터·AI 기반 무결점 항공 안전과 보안 실현’ 등 5대 목표를 설정, 30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대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 10년간 우리 항공운송 시장은 연평균 8.4%의 높은 성장을 했다”며 “공항·항공사는 우리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5년간 항공정책의 나침반이 될 제3차 기본계획에서는 몇 년내 우리 앞에 가시화될 도심형 항공모빌리티(UAM) 상용화준비 등 미래항공교통의 새로운 장을 제시했다”며 “기존의 항공운송 중심 정책에서 벗어나 항공산업이 관광·제작·물류등과 연계한 종합네트워크산업으로 도약하는데 역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확정된 제3차 항공정책기본계획은 내년부터 시행된다. 

 

세종=박명원 기자 jmw2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