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새해 목표는 '건강', 속담으로 깨우치는 건강법

조기치료 중요한 통증 체크리스트

입력 2020-01-07 07:00   수정 2020-01-06 14:20
신문게재 2020-01-07 14면

2020010701010002761
어깨 충격 후 통증이 심하거나 어깨 결림 등 증상이 1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2020년 경자년 새해가 밝았다. 새해 덕담으로 빠지지 않는 것이 ‘건강’이고, 연초에 계획하는 새해 목표에 건강관리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을 유지하고 향상시키는 것은 중요하지만 목표는 높게 세우는 것보다 자신에게 맞는 목표로 잡고 차근히 달성하는 것이 좋다. 건강에 소홀하거나 자신의 건강 상태를 제대로 알지 못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운동 인한 어깨부상 위험 높은 남성

젊은 나이의 경우 자신의 건강을 과신해 부상 당하기 쉽다. 준비 운동 없이 농구나 야구 등의 스포츠를 즐기거나 자신의 근력이나 체력 상태보다 높은 무게의 기구를 이용하면 부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때 어깨 부상이 흔한데, 대표적으로 관절와순손상이 있다.



관절와순은 어깨뼈와 위팔뼈를 연결하는 동그란 섬유질 연골로 어깨뼈 가장자리를 둘러싸고 있어 어깨가 움직일 때 충격을 완화시키고 어깨뼈가 빠지지 않도록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어깨에 강한 충격이 가해지면 손상될 수 있어 과도한 운동을 즐기는 남성에게서 자주 발생한다. 증상은 어깨 결림, 팔을 위로 올리거나 앞으로 돌릴 때 통증을 호소하는데, 다른 어깨 질환과 구분이 어렵고 통증이 심하지 않아 진단하기 쉽지 않다.

관절와순손상은 초기에는 약물 치료와 주사 치료로 통증을 조절하고, 물리치료와 어깨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 등 비수술 치료를 진행한다. 어깨가 끊어지는 느낌이 들고 통증이 심하거나 통증이 1주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운동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허리통증 줄이는 올바른 자세 유지

장시간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의 경우 거북목증후군이나 목디스크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척추 건강은 바르게 앉는 자세가 중요한데 앉아 있게 되면 시간이 지날수록 편한 자세를 취하게 돼 척추에 부담을 주는 잘못된 자세를 하기 쉽기 때문이다. 바쁜 직장인의 경우 아파도 병원을 찾기 쉽지 않고, 저절로 나을 것이라는 생각에 시간을 보내다 질환을 더욱 키우는 경우가 많다. 뒤늦은 대처보다 미리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라면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꾸준한 스트레칭으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어깨를 펴고 귀와 어깨가 일직선이 되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컴퓨터로 일을 할 때는 1시간에 10분 정도는 목과 어깨의 긴장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근력 운동… 무릎관절염 늦추는데 도움

 

2020010701010002756
허벅지 근력 운동으로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다.


40대부터는 관절의 노화가 시작되므로 꾸준한 운동으로 근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근력향상은 짧은 기간에 달성하기 어렵고 뚜렷하게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어 운동을 지속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첫 술에 배부르랴’는 속담을 기억하고 꾸준히 실천한다면 노년층 단골 질환인 무릎 관절염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무릎은 몸의 체중을 받고 있어 손상이 빨리 오는 관절 중 하나다. 노화나 외상, 잘못된 습관 등으로 무릎 연골이 손상돼 마모되면 무릎 뼈가 서로 부딪히면서 통증이 나타나는데, 근력이 향상되면 무릎으로 전해지는 하중을 줄여줘 관절염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남창현 원장은 “건강한 무릎관절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허벅지 근력을 강화시키는 운동이 중요하다”며 “무릎관절염으로 움직이는 것이 불편해 활동량이 줄어들면 근육이 약화돼 통증이 더욱 심해지므로 관절염 약 등으로 통증을 조절해가며 근력운동과 유산소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게 되면 관절염 예방과 관절염이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