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설 연휴 소방시설 비상구 등 피난 방화시설 단속

인천소방본부, 이 달 28일까지 설 연휴 화재예방대책 추진

입력 2020-01-14 21:48   수정 2020-01-14 21:48

인천소방본부는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를 대비해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오는 28일까지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내 화재발생 현황을 보면, 총 28건의 화재가 발생해 1일 평균 4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비주거시설에서 50% 이상의 화재가 발생했고, 주요원인으로는 부주의(35.7%), 전기적 요인(32.1%), 기계적 요인(14.3%)의 순으로 발생했다.



이번 소방안전대책은 ‘화재안전정보조사와 연계한 예방활동’, ‘비상구 등 피난시설 안전관리 강화를 통한 안전환경 조성’, ‘특별경계 근무 및 소방력 전진배치 등을 통한 대응강화’ 3개 분야로 추진된다.

주요 추진사항으로는 “안전무시 관행 등 불법행위 근절을 통해 건물 내 피난·방화시설 안전환경을 조성”을 목표로 ▲판매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 및 숙박시설·기숙사 등 화재안전정보조사를 통한 화재위험요인 사전 제거, ▲기온급강하 대비 동결방지기(열선) 사용 시 안전수칙 준수, ▲설 명절 고향집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설 연휴 기간 특별경계 근무를 통한 초기 대응체계 확립 등의 사안을 추진한다.



박성석 예방안전과장은 “명절 연휴기간에는 판매시설 등 다중이용 시설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화재 시 많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촘촘한 안전대책 추진이 필요하다”며, “시민이 안전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