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도쿄 올림픽 출전 노리는 박인비·김세영, LPGA 투어 올 개막전 출전…‘70번째 시즌' 시작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 타이틀 방어 나서…양희영·전인지·허미정 등 한국선수 6명 출전

입력 2020-01-15 14:15   수정 2020-01-15 14:17
신문게재 2020-01-16 11면

박인비
박인비.(AFP=연합뉴스)

 

최근 10년 동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고의 선수’로 뽑힌 박인비와 지난해 LPGA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서 역대 최고 우승 상금을 거머쥔 김세영 등이 2020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 상금 120만 달러)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16일(현지시간)부터 미국 플로리다 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 71·6645야드)에서 나흘 동안 펼쳐진다.

지난해 창설되어 시즌 개막전으로 열리는 이 대회는 2018년과 2019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들만 출전할 수 있다. 올해 대회에는 26명이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챔피언 중 챔피언’ 자리를 놓고 치열한 샷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는 박인비과 김세영 외에도 초대 챔피언 지은희를 비롯해 양희영, 전인지, 허미정 등 6명이다. 세계여자골프랭킹 1, 2위에 랭크된 고진영과 박성현은 출전하지 않는다.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우승자로 출전한 박인비는 지난 3년 동안 1월에 열리는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2월 말 태국이나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대회로 시즌을 시작했다. 박인비가 1월에 시즌을 시작하는 것은 2016년 이후 올해가 4년 만이다. 이는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한 포석이다. 박인비는 올 시즌 시작에 앞서 지난달 중순 국내에서 가진 한 인터뷰에서 “올림픽 출전을 위해 올 시즌은 개막전부터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15일 가진 인터뷰에서도 박인비는 “아무래도 올림픽이 열리는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시즌을 조금 일찍 시작했다”면서 “올림픽 출전선수가 결정되기 전에 최대한 많은 경기를 해서 조금 더(세계랭킹 포인트를 쌓을) 기회를 많이 갖고 싶다. 그래서 좋은 기회가 많이 온다면 좋겠다. 그 전까지 열심히 경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16년 만에 열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골프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올해 도쿄 올림픽에는 현재로선 출전을 장담할 수 없다. 13일 발표된 순위에서 박인비는 16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고진영, 박성현, 김세영, 이정은, 김효주(13위)에 이어 여섯 번째다.

올림픽 출전은 세계랭킹 ‘톱 15위’에 한 나라 선수 4명 이상이 올라있을 경우 4명이 출전할 수 있다. 따라서 박인비는 세계랭킹 ‘톱 10’에 들어야 만이 올림픽 출전이 가능해진다. 따라서 최대한 많은 대회에 출전해 세계 랭킹을 끌어올려야 한다.

 

김세영
김세영.(AFP=연합뉴스)

 

지난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우승상금 150만 달러를 받아 LPGA 투어 역대 최고 우승상금 기록을 경신한 김세영도 2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노린다. 현재 순위대로라면 올림픽 출전이 가능하지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따라서 김세영은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올림픽 출전 굳히기에 들어가겠다는 각오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 시즌 15승을 합작해 LPGA 투어 시즌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따라서 한국 선수들이 올 시즌에 역대 최다 우승기록을 갈아치울지 여부도 올해 LPGA 투어의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 짝수해인 2014년과 2016년에는 10승, 2018년 9승을 기록하는 등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징크스를 깰지도 주목된다.

이 대회는 또 다른 종목의 스포츠 선수들이나 연예인 등 유명 인사들이 LPGA 투어 선수들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 출신 존 스몰츠가 우승했고 올해는 스몰츠 외에 그레그 매덕스, 톰 글래빈, 레이 앨런, 래리 피츠제럴드, 마디 피시, 마크 멀더 등이 나온다.

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