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 FMC, 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가입 승인… 4월 협력 본격화

입력 2020-01-16 17:00   수정 2020-01-16 16:39

(사진자료1) 현대상선 24,000TEU급 컨테이너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 중인 현대상선의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제공=현대상선)

 

독일 하팍로이드, 일본 ONE, 대만 양밍이 포함된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에 현대상선이 정식으로 가입하면서 오는 4월부터 신규 서비스가 개시된다.

이와 관련 16일 현대상선과 디 얼라이언스에 따르면 최근 미국 연방해사위원회(FMC)는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디 얼라이언스는 포괄적인 서비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오는 4월 1일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78개 항만에서 280여척의 컨테이너선을 배치해 총 33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의 운항 횟수 증대와 신규 기항지 추가, 운항 시간 단축 등이 이번 서비스 개편의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디 얼라이언스는 미주 항로의 경우 기존 11개 서비스에서 16개로 확대하고 유럽 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한 8개로 협력 서비스 수를 유지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디 얼라이언스의 전체 33개 서비스 중 약 27개 노선에서 참여하게 된다.

기존 아시아-유럽 노선 FE5와 태평양 횡단 노선 PS7은 새로운 펜듈럼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이 서비스에는 1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8척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서비스가 운영되면 동남아시아와 캘리포니아 남부의 주요 항만을 연결하는 노선은 PS7, FP1, PS3 등 세 개로 늘어나며, PS3 기항지에는 베트남 하이퐁이 추가됐다. 4월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태평양 횡단 노선 PS8은 기항지에 인천을 포함한 부산, 광양, 상해 등 한국과 중국의 주요항이 집중됐다.

아울러 새롭게 개편된 북유럽 5개 노선 중 FE2와 FE4에는 가장 최근에 건조된 2만TEU급 이상의 초대형 선박을 배치했다. 특히 현대상선은 이 중 단독으로 한 개의 노선에 오는 2분기 인도되는 2만4000TEU 초대형 선박 12척을 모두 투입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한국, 중국, 싱가포르, 독일, 네덜란드 등을 기항하면서 회원사 4사가 공동으로 선복을 사용한다. 대신 현대상선은 나머지 선사들이 운영하는 4개 항로에서 선복을 이용하게 된다.

현대상선은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돼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과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울러 동맹의 의사결정에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어 주도적으로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