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봉준호 감독·오석근 영진위장, 美 버라이어티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 선정

입력 2020-01-17 14:18   수정 2020-01-17 14:18

캡처 화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이 미국 엔터테인먼트 전문매체 ‘버라이어티(Variety)’가 선정한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에 선정됐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버라이어티(Variety)’는 봉준호 감독이 해외 프로젝트였던 ‘설국열차’, ‘옥자’ 이후 한국어로 만든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국내외에서 흥행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성취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오석근 위원장은 블랙리스트 사태로 진통을 겪은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 영화계의 정상화를 위해 힘쓰고 있으며, 아시아 영화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한-아세안영화기구’설립을 추진하는 점 등을 주요 선정 사유로 들었다.

‘버라이어티(Variety)’는 2017년부터 매년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이끄는 가장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 리더를 17개 부문으로 나눠, 총 500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 500인 가운데 한국에서는 봉준호 감독과 오석근 위원장 이외 이수만 회장(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 정태성 전 대표(CJ ENM 임원) 등 4인이 선정됐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