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보 보안 '무감한' 국회…윈도우 7 기술 지원 종료에도 늦장 대처

국회 사무처 "5월쯤 윈도우 10으로 일괄 업그레이드"

입력 2020-01-17 15:54   수정 2020-01-17 15:54

clip20200117110728
지난 14일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7 기술 지원이 종료되면서 해커와 바이러스 등에 의한 정보보안 위험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지만 국회에서는 여전히 이를 간과하고 있다. 17일 국회 본청 엘리베이터 안의 모니터 모습.(사진=표진수기자)
지난 14일 마이크로소프트의 컴퓨터 운영체제인 윈도우 7 기술 지원이 종료되면서 해커와 바이러스 등에 의한 정보보안 위험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지만 국회에서는 여전히 이를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국회 본청 엘리베이터에 있는 국회 활동 모니터링 시스템을 비롯해 국회에서 이용하는 컴퓨터 대부분이 여전히 윈도우 7을 사용하고 있다. 서비스 종료로 지난 14일부터 윈도우 7은 소프트웨어와 보안 업데이트 등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없다. PC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만 보안이 약해지면서 악성코드 등에 감염될 위험성이 높아진 것이다. 국회는 그 동안 정보보안에 대해 늦장 대처를 해왔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국회는 지난 2016년 7월까지 윈도우 7을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할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국회는 4년 가까이 지나도록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다. 실제 국회는 지난 2010년 이메일의 비밀번호 유출, 악성코드로 인한 자료 유출 등 100여 차례의 해킹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도 했다.



대부분의 의원실에서 사용하는 컴퓨터는 국회 사무처에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국회 사무처의 늦장 대처 등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지원을 종료했음에도 여전히 윈도우 7을 쓰고 있어 정보보안에 대한 문제점은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한 국회 관계자는 “국회에서 이용 중인 컴퓨터 대부분이 윈도우 7을 사용하고 있다. 솔직히 어느 프로그램을 써도 보안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업그레이드 마저도 하고 있지 않다”며 “현재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가 언제든 위험에 노출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 국회 사무처는 “보통 국회 대가 바뀌면 의원실에서 사용하던 컴퓨터를 포맷해 교체한다”면서 “총선이 끝나는 5월쯤 일괄 취합해 윈도우 10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회 사무처는 국회 본청 엘리베이터에 있는 화면 송출 프로그램은 업체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국회 중요 자료의 보안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윈도우 10 사용 권고 화면이 뜨는 일반적인 현상과 같은 맥락으로 보면 된다”며 “해당 컴퓨터에는 국회 중요 자료가 있지는 않지만 설 전에 업그레이드를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윈도우7의 보안지원 종료에 따라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공공기관 등에서 사용 중인 윈도우7을 윈도우10 등 상위 버전으로 교체하고 있다.

최근 전수 조사에 따르면 행정·공공기관에서 윈도우7를 사용하는 컴퓨터는 309만대 중 99%인 약 306만대로 나타났다. 정부는 조만간 윈도우10으로 교체하는 등 조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