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세균 총리, 황교안 한국당 대표 예방…국정 전반 '대승적 협조' 당부

입력 2020-01-17 16:39   수정 2020-01-17 16:42

대화 나누는 정세균-황교안
대화 나누는 정세균-황교안(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해 국정 전반에 대한 ‘대승적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황 대표에게 “2월에도 국회가 열릴 것으로 알고 있고, 시급한 민생 현안이나 국민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특히 4차 산업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것들은 한국당이 국민의 관점에서 대승적으로 잘 도와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경제를 살리는 데 필요한 바른 정책이라면 우리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그런데 바른 정책이라고 보기 어려운 정책을 추진하면 지적할 수밖에 없고, 그 지적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잘 판단해서 고칠 것은 고쳐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4·15 총선과 관련해서 “공명정대하게 치르는 게 우리 대한민국의 기본”이라며 “나 자신은 물론이고, 선거 관련 부처 공무원들이 특별히 유념해서 혹시라도 야당에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러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자유한국당의 명칭 사용을 불허한 것을 거론하면서 “초기에 선관위가 아무 문제 없다고 해서 등록했는데, 사후에 안 된다고 결정 났다. 이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런 일들이 선거 과정에서 다시는 나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선관위는 독립적 헌법기관으로 봐야 한다”면서도 “선관위가 (입장을) 번복하는 일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황 대표와 똑같이 갖는다”고 했다.

황 대표는 비공개 면담에서 정 총리에게 “국회법에 있지도 않은 ‘1+4’(더불어민주당 등 4+1 협의체) 이런 불법조직으로 국회를 일방적으로 끌고 간 부분에 관해 전직 국회의장인 국무총리로서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잘 관리를 해달라”고 당부했으며, 정 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고 황 대표가 기자들을 만나 전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