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낙연 "잠원동 아파트 전입시기 착오…빠른 시일 내에 팔 것"

입력 2020-01-18 14:24   수정 2020-01-18 14:41

이낙연 총리 17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현재 보유 중인 서울 강남구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기에 착오가 있었다며 사과했다.

이 전 총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제 아파트와 관련해 착오가 있었기에 알려드린다. 저는 종로에 살다 1994년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에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전용면적 25.7평 조합주택)에 전입했다. 그 시기를 제가 혼동했다. 착오를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4·15 총선 출마를 앞두고 있는 이 전 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했는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 전세 대출 규제 시행 직전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전 총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서 “저는 1994년부터 살아온 제 아파트를 전세 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잠원동 아파트의 준공 후 입주 시점이 이 전 총리가 밝힌 시기와 다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또다시 의문을 낳았다.

이 전 총리는 잠원동 아파트를 팔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총리 퇴임을 준비하던 작년 12월 11일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으나 거래 문의가 없고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며 “지금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고 언급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