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당 “문재인 정부, 북한엔 관대, 우방엔 가혹”

입력 2020-01-18 14:43   수정 2020-01-18 14:47

성일종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연합)

 

자유한국당은 18일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향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강도 높은 비판을 한 데 대해 ‘선거가 다가오자 반미감정을 조장하려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해리스 대사에 대한 청와대와 정부, 여당의 비판을 ‘정략적 언행’이라고 규정하고 “정부·여당의 비열한 선거전략을 주시하고 있으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일’ 등 남한을 향한 북한의 막말을 거론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이런 막말에 대해 입도 뻥긋한 적이 없다. 주적에게는 어째서 이렇게 관대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적에게는 관대하고, 우방에는 가혹한 잣대를 이어가다가는 결국 우리 편은 하나도 남아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