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 총리, 취임 후 첫 현장방문…전통시장 찾아 설 물가 점검

입력 2020-01-18 18:03   수정 2020-01-19 15:12
신문게재 2020-01-20 22면

시장 상인과 대화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말인 18일 서울 중랑구 우림골목시장을 방문해 물가를 점검하며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주말인 18일 서울 중랑구의 전통시장인 우림골목시장을 찾아 설 명절 물가를 점검했다. 정 총리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이다.

정 총리가 이날 전통시장을 첫 방문지로 택한 것은 설 연휴가 다가온 데다, 취임 이전부터 줄곧 강조해온 ‘민생경제 회복’ 의지를 부각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시장을 돌면서 명절 성수품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시장 상인들과 시민들로부터 체감 ‘장바구니 물가’ 등에 대한 목소리를 두루 청취했다.



정 총리는 과일과 견과류 등 설 성수품을 직접 구입하기도 했다.

정 총리가 구매한 물건들은 인근 복지시설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할 방침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중랑구 지역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서영교·박홍근 의원, 류경기 중랑구청장 등이 동행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