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세탁·건조 알아서 척척' LG전자, 인공지능 의류관리가전 내달 출시

입력 2020-01-19 10:00   수정 2020-01-19 15:58

2019123001002252500100881
트윈워시 신제품(WM4500HBA).(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진화한 인공지능을 탑재한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를 다음 달 국내에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1998년 세계 최초로 세탁기에 상용화한 DD(다이렉트 드라이브)모터와 업계 최고 수준의 인버터 기술력을 통해 차별적인 장점들을 계승 발전시켜온 가운데 이번에는 인공지능 세탁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인공지능 DD세탁기는 다양한 세탁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의류의 양과 재질을 판단해 최적의 세탁 조건에서 인공지능 세탁을 진행한다.



LG 씽큐 앱에 연동되는 건조기 신제품은 스마트 페어링 기술을 이용해 세탁기로부터 세탁 코스에 대한 정보를 받아 건조 코스를 알아서 설정한다. LG 씽큐 앱은 와이파이를 이용하는 가전관리 애플리케이션이다.

LG전자는 내달 선보일 드럼세탁기와 건조기의 설치부터 사용, 관리에 이르기까지 최적의 상태로 제품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인공지능을 통해 작동상태를 파악해 예상되는 고장이나 필요한 조치를 사전에 감지하고 알려준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인공지능을 탑재해 더 똑똑해진 의류관리가전을 앞세워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 지배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