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변비 때문에 힘든 우리아이, 건조한 장이 문제?

겨울철 심해지는 변비 증상 개선법

입력 2020-01-21 07:00   수정 2020-01-20 13:59
신문게재 2020-01-21 14면

2020012007
(사진출처=게티이미지)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철에는 변비 환자가 늘어난다. 기온이 낮아져 아이들은 바깥 활동이 적어지고 방학으로 인해 규칙적이던 학교 급식에 비해 불규칙한 식습관과 간식, 인스턴트 등의 섭취가 높아져 변비를 유발하기 쉽다. 아이들의 변비 증상 개선과 생활관리에 대해 알아본다.



◇토끼똥처럼 딱딱하다면 변비 의심

변비는 횟수보다 변의 모양이 중요하다. 3~4일에 한 번 보더라도 시원하게 바나나모양의 대변을 본다면 건강한 편이다. 그러나 매일 보더라도 토끼똥처럼 딱딱하게 보거나 볼 때 통증을 느낀다면 변비로 볼 수 있다. 심하면 출혈이 보이거나 항문에 상처가 나는 경우도 있다. 다른 경우로 아이들은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변을 보기 싫어하는 경우가 많다. 반복되면 변의(대변이 마려운 느낌)가 느껴져도 참게 되고 심리적인 변비를 유발하여 방학 때 집에서도 안보게 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심하면 배가 아프고 가스가 차도 참으려고 하니 아이가 배변을 잘하고 있는 지 변비증상이 있는 지를 부모가 살펴봐야 한다.





◇야채 많이 섭취하고 운동은 필수

변비가 생기는 가장 큰 원인은 장 속이 건조해지는 것이다.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 인스턴트 등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피부는 물론 장 속까지 건조해지기 쉽다. 따라서 평소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은 물론 양상추, 브로콜리, 다시마, 오이, 당근 등과 같은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일주일에 3~4번 가벼운 운동을 통해 신체 기능과 대장운동을 활성화해 주는 것도 좋다.

신병희 관악 함소아한의원 원장은 “평소 변이 조금 딱딱하거나 3~4일에 한번 씩 힘들게 보던 아이들은 겨울에 변비로 더욱 힘들어 진다”며 “배변이 힘들어지면 소화기가 불편해지고 이런 경우 아이들의 학습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 고 설명했다.


 

2020012101010010528
(사진출처=게티이미지)
◇변비 해소 도움되는 마사지·좌욕

배가 아프다고 얘기하며 배변 활동을 피하는 아이들에게 간혹 관장약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장기적으로 장 운동성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편이 좋다.

신 원장은 “아이가 변비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마사지나 좌욕으로 자연스럽게 밀려나올 수 있게 해준다”며 “배꼽과 명치 중간점인 ‘중완혈’이나 배꼽 양 옆에서 2~3㎝ 떨어진 ‘천추혈’은 각각 위장과 대장의 운동성을 높여주는 혈자리로 이 혈자리를 중심으로 시계방향으로 마사지해주면 변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고 조언한다.

이 외에도 따뜻하게 좌욕을 시켜주면서 욕조 등 물에서 놀게 하면 항문 주변 근육이 이완되고, 전신의 긴장이 풀어져 변의가 생기거나 어린 아이들은 자기도 모르게 힘을 주면서 변이 나오기도 하니 이후에는 가볍게 목욕을 시켜주면 된다.

 


◇바나나·감·생우유 피해야

유산균 섭취를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유산균은 변비는 물론 장 건강과 장 면역력을 올리는데 필수적이기 때문에 아기 때부터 성인이 되어서까지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 과일, 채소, 견과류, 해조류 같은 섬유질 섭취도 배변을 원활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먹기 어려워하면 잘게 잘라 다른 음식에 섞어주거나 잘 먹는 음료와 함께 갈아주어 섭취할 수 있게 한다. 피해야하는 음식은 대표적으로 바나나와 감인데 이 과일들에는 탄닌 성분이 많고 또한 생우유의 경우 칼슘 과다로 인해 변비를 악화시킬 수 있다.

시판되는 요거트나 요구르트 제품은 유산균이 풍부해 장내 환경을 유익하게 만들어 주지만, 당분으로 인해 오히려 식사를 방해할 수 있으니 반드시 식사 후에 챙겨주고, 필요량 이상을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