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G 올레드 TV, 日 최고 권위 어워드서 샤프·소니 제치고 '최고상'

입력 2020-01-20 10:00   수정 2020-01-20 09:30

LGE) HiVi_Grand Prix_2월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지난 17일 발행된 하이비 2월호에서 표지사진과 수상 페이지의 메인을 장식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리얼 8K’ 올레드 TV가 현지 경쟁사 제품들을 제치고 일본 전문가들로부터 최고 화질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가 최근 일본 AV(오디오·비디오) 전문매체 하이비가 주관하는 어워드인 ‘하이비 그랑프리’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하이비는 1983년 창간된 일본 최고 권위 영상·음향 전문지다. TV 분야에서 영향력이 높다. 2016년부터 국내에서도 번역본이 판매되고 있다.



하이비는 매년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한국 TV가 일본 브랜드 제품을 제치고 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샤프가 2017년 세계 최초로 8K LCD TV를, 소니가 지난해 8K LCD TV를 각각 출시했지만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 올레드 TV는 LG전자가 일본에 올레드 TV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하이비가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 제품에도 꾸준히 꼽히고 있다.

일본은 전 세계에서 올레드 TV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다. 2019년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일본 TV 시장의 올레드 TV 매출액 비중은 역대 최대인 20%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백라이트 없이 3300만개가 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한다. 또 압도적인 명암비와 블랙 표현, 완벽에 가까운 시야각 등을 구현한다.

LG전자 일본법인장 이영채 상무는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앞세워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