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건모가 뽀뽀 요구"…가요계 후배 A씨 성희롱 추가 폭로

입력 2020-01-20 15:01   수정 2020-01-20 15:02

PYH2020011524020001300_P4
김건모 (연합)

유튜브에서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이어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가요계 후배의 폭로가 나왔다.

가수 A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건모로부터 성희롱 당했다는 주장의 글을 게시했다.

A씨는 과거 김건모가 “친구끼리 뽀뽀도 못 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 하는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의 발언으로 성적 수치심을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건모가 자신에게 배트맨 티셔츠를 줬으며 그 자리에서 당장 입으라고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몇 번이나 버리려 했지만 혹시나 하며 박아둔 배트맨 티셔츠. 어제 경찰조사 기사보고 옷상자를 뒤져 꺼냈다”는 글과 함께 김건모에게 받은 티셔츠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바라는 것은 적어도 제 주변 사람들은 소비하지 않는 것, 처벌받은 일은 꼭 처벌되는 세상”이라며 해당 사실을 폭로한 이유를 밝혔다.

A씨의 글이 확산되며 논란이 일자 A씨는 개인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처음 제기됐다.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한 김건모는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다. 하루빨리 결과가,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추후에 또 원하시면 또 와서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며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