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시종, "충북 바이오 제 2도약 철저히 추진"

충북 바이오 2단계 진입 위한 근본적인 대개혁 주문

입력 2020-01-20 17:56   수정 2020-01-20 17:56

이시종 충북지사가 도내 바이오 제 2도약 추진 철저와 오송의 위상구축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2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바이오헬스산업 제 2도약과 관련해 “충북이 지금까지 추진해 온 것은 바이오헬스산업의 기초를 닦은 1기로 이제 2단계에 진입을 위한 대개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2030년 세계 바이오 3대 클러스터 진입이란 목표의 실현 가능성부터 충북의 현주소를 근본적으로 검토하고 대구,경북첨복단지를 비롯해 경기도와 대구, 인천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확인하고 지역에 적용할 것과 서로 협력할 것을 찾아내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경제통상국과 신성장산업국, 바이오산업국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바이오 분야뿐만 아니라 반도체와 이차전지, 태양광 등에 필요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바이오헬스 제2 도약을 위한 목표와 계획을 정립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지난해 오송역의 연간 이용객이 800만명을 돌파했고 곧 1000만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이에 상응하는 위상 구축이 필요하다”며 “3산단 개발을 비롯해 컨벤션 센터와 실내체육관 건립 그리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호텔과 쇼핑몰 등 기반구축 사업을 내년도에 국비요구가 될 수 있도록 조속히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장애인 시설과 중소기업 제품 및 농수산물 팔아주기와 장보기 행사 등을 추진하고 근로자 임금체불 여부와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을 꼼꼼히 챙기는 등 도민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충북=송태석 기자 011466200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