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범정부 대응…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복지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운영…자지체 '시·도 방역대책반 구성'

입력 2020-01-20 20:00   수정 2020-06-03 22:09

BIN00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국내에서 첫 확인된 가운데 정부가 대책을 내놨다.

정부는 20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이날 오후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 차관급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진 된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한국 입국시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이후 곧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 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 오늘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된 바있다.

정부는 확진 환자의 신속한 접촉자 파악 등을 통해 지역사회 확산차단에 나설 방침이다.

또 중국 춘절 대규모 인구이동을 앞두고 중국내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베이징과 선전에서도 환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정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도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위기 종료 시까지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한다.

또 지자체에는 지역사회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시·도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접촉자에 대한 보건소 능동감시 체계를 운영한다.

경찰청, 법무부 등에서는 관련 정보시스템 등을 활용하여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고,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는 항공사, 여행업계 등 민간과의 소통·협조 지원을 맡았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관계 부처·지자체 협력을 강화하여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밝혔다. 세종=박명원 기자 jmw2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