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부발전, 신재생에너지 정비관리 시스템 국산화 결실

풍력발전 전용 정비관리 모델 개발 성공 및 글로벌 시장 개척

입력 2020-01-20 21:09   수정 2020-01-20 21:09

서부국산화
서부발전 예방정비관리 모델 WP-PM.(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20일 복합화력 등 발전설비 정비를 위해 자체개발·활용 중인 서부발전 고유의 예방정비관리 모델(WP-PM)을 신재생에너지인 풍력발전설비에 성공적으로 확대 개발해 현장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WP-PM 확대개발을 위해 30년간 정비관리 이력 데이터를 누적, 관리해온 美 전력연구소와 협업해 발전설비 고장원인, 이력, 위치 등 정비관련 주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또 사내 설비전문가로 T/F팀을 구성해 보유 중인 발전설비에 대한 중요도, 운전환경 등 설비특성을 분류하고 설비관리에 최적화된 정비기준을 표준화했다. 이렇게 개발된 표준 예방정비기준, 소프트웨어, 매뉴얼은 오는 2월 화순풍력설비 예방정비부터 본격 활용할 예정이다.

서부국산화2
서부발전 예방정비관리 모델(WP-PM) 內 자동설계 알고리즘 개념도.(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상용 서부발전 발전기술처장은 “이번에 개발해 현장에 적용하게 된 풍력발전 WP-PM은 서부발전의 설비 유지관리와 정비기술을 한 단계 격상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서부발전이 정비관리 분야 글로벌 리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와 인재육성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복합화력과 신재생 WP-PM을 개발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美 전력연구소(EPRI), 듀크 에너지 등 해외 발전사와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PM 플랫폼 개발 기술협업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발전설비 정비관리 분야 기술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