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NH투자증권 "아모레퍼시픽, 면세점·아리따움 매출로 실적 개선… 목표가↑"

입력 2020-01-21 08:38   수정 2020-01-21 08:38

아모레퍼시픽
(CI=아모레퍼시픽)
NH투자증권은 21일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한한령 훈풍으로 단체 관광 재개로 인해 매출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를 기존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20% 상향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적 추정치는 면세점 채널 실적이 지난 3분기에 이어 고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중국 시장의 경우 이니스프리 매출 감소는 여전히 아쉽지만, 설화수와 라네즈의 견조한 성장으로 전체 성장률은 지난해보다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의 한한령 해제 기대감은 아모레퍼시픽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연구원은 중국의 한한령 해제 기대감은 매년 존재했지만, 올해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중국 시진핑 주석의 방한 시점을 전후로 회복 국면에 들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국내 로드숍인 ‘아리따움’ 브랜드의 매출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제휴 상품의 일환으로 주요 상권을 필수로 방문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주요 상권에 자리잡고 있는 아리따움 매출이 관광객 증가로 늘어날 것”이라며 “2020년 실적 추정에 있어 중국인 인바운드를 763만 명으로 반영했지만, 단체 관광객 재개 여부와 시점에 따라 840만 명, 985만 명까지도 상승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홍예신 기자 yea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