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작년 근로자 주당 평균 40.7시간 일했다

사람인 조사, 초단시간 취업자 최대폭 증가

입력 2020-01-21 09:39   수정 2020-01-21 09:39

2019071101000927800040591
지난해 근로자의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40.7시간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취업자 중 53시간 이상 일한 근로자는 최근 5년 사이 8.7%포인트 감소했다.

사람인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2019년 취업시간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인 41.5시간과 비교해 48분 가량 줄어든 수치다.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의 주당 근로시간이 줄어든 데다가 주당 1~17시간을 근무하는 ‘초단시간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0만명 넘게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초단시간 취업자 수’는 198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큰 수준인 182만1000명이었으며,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무려 55.1%나 증가했다.

임시직근로자나 단기 일자리의 증가로 인한 근로 시간 감소는 정규 근로자들의 실질적인 근로시간 감소와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질 낮은 일자리가 늘어난 것에서 기인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지난해 53시간 이상 일한 ‘장시간 취업자’는 402만7000명으로 2014년(608만4000명)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4년 전체 취업자 중 53시간 이상 일한 근로자는 23.5%였으나, 지난해에는 14.8%로 8.7%포인트 줄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2시간으로 2018년(43.9시간)과 비교해 42분 가량 감소했다.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2019년)은 37.4시간으로 남성 보다 다소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임신과 육아 등으로 인해 단축근무를 신청하는 사례가 남성보다 많은 점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38.3시간)과 비교하면 무려 54분 줄었다.

한편,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가장 긴 도시는 울산광역시와 충청남도가 41.5시간으로 공동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인천광역시(41.3시간), 경상북도(41.3시간), 경상남도(41.1시간)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제주도(39.5시간), 전라북도(39.5시간), 전라남도(39.8시간) 3개 지역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0시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