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시 기술보증기금 중소기업에 200억원 규모 보증 지원

소재·부품·장비산업 및 기술혁신 선도형기업의 경쟁력 강화

입력 2020-01-21 09:25   수정 2020-01-21 09:25

인천시청사5
인천시청사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기술력있는 중소기업에 100% 보증 지원을 추진한다.

인천시와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인천테크노파크는 21일 인천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향상 및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을 위한‘협약보증 지원 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보증사업은 일본 수출규제 및 미·중 무역마찰의 여파로 생산, 매출이 감소하는 등 산업 전반에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소재·부품·장비산업 및 기술혁신 선도형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담보력이 미약한 창업 7년 이내의 기술혁신 선도형기업과 소재·부품·장비산업에 5억 원까지 채무보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인천시가 10억 원을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이 200억 원 규모로 운영하는 보증지원 사업이다.

자금용도는 운전자금에 한하며 1년간 은행채무의 100%까지 보증하고, 보증료 또한 0.2%p 인하해 준다.

이번 협약보증지원 사업을 통해 기술력이 있는 인천의 창업기업은 담보 걱정 없이 저리의 은행자금을 지원받게 됐다.

인천시는 혁신성장 분야의 미래산업 발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이번 협약은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해 혁신성장을 이어나가는데 도움을 주고자 인천시와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및 인천테크노파크 등 인천의 기업지원기관들이 뜻을 모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시에서는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이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