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일산 물 나빠졌네’ 막말한 김현미 장관, 8일만에 지역구 주민에 문자 사과

입력 2020-01-21 10:49   수정 2020-01-21 10:49

PYH2020012008550001300_P4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일산 지역구 행사에서 한 ‘일산 물 나빠졌네’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21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자신의 경기 고양시 지역구 주민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앞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저의 수양이 충분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며 “앞으로 좀 더 성찰하고 정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12일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신년회 행사에서 일부 참가자가 “고양시가 망쳐졌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하며 항의하자 주변 사람들에게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라고 비꼬아 말했다.



이 영상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김 장관은 설 인사를 겸한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사과하고 “국회의원으로서 명절 인사를 드리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최근 제가 평정심을 잃은 모습이 보도돼 많이 속상하셨을 줄로 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제가 어디에 있든 여러분에 대한 사랑과 일산 성장에 대한 노력은 영원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사랑해주시고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