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리운전 중 교통법규 위반 빈번...사고 우려 높아

입력 2020-01-22 12:00   수정 2020-01-22 11:29

clip20200122112739
(자료=한국소비자원)
대리운전 서비스에서 교통법규 위반이 빈번해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대리운전 업체 20개(업체 당 대리운전자 1명)를 대상으로 한 안전 실태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소비자원 조사결과, 대리운전자 20명 중 15명(75.0%)은 제한 속도를 10~40km/h 초과하는 과속 주행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주행 중 휴대전화 사용’ 6명(30.0%), ‘방향지시 위반’ 6명(30.0%), ‘지정차로 위반’ 5명(25.0%), ‘신호 위반’ 3명(15.0%) 등 교통법규 위반 운전자도 많아 대리운전자에 대한 안전교육 강화 등 대책마련이 필요했다.

또한 최근 4년간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대리운전 관련 소비자상담 중에서도 ‘교통사고’ 관련 사례가 가장 많은 건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재 대리운전 서비스는 안전 사고 예방·관리를 위한 규정이 없어 관리 사각 지대에 놓여 있는 실정이다. 소비자원은 대리운전업 등록요건, 대리운전 보험가입 의무화 등의 내용을 담은 법규 마련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국토교통부·경찰청)에 대리운전 안전사고 피해 예방 관련 법규 마련, 대리운전자 교통안전 교육 강화 등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