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검찰, 최강욱 靑 비서관 불구속 기소…‘조국 아들 인턴확인서 허위발급 혐의’

입력 2020-01-23 14:33   수정 2020-01-23 14:33

검찰, 최강욱 비서관 업무방해 혐의 불구속 기소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에 연루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23일 불구속기소 했다.(연합)
검찰이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의혹을 받는 최강욱(52)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최 비서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 비서관은 2017년 10월 자신이 변호사로 일하던 법무법인 청맥 사무실에서 조 전 장관 아들 조모(24)씨가 업무 보조 인턴 활동을 했다는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이 인턴활동 확인서를 고려대·연세대 대학원 입시때 사용해 모두 합격했다.



검찰은 지난달 말 조 전 장관을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하면서 해당 내용을 기소장에 포함시켰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